직관

 

 

어떤 방식으로 그리고 어떤 수단에 의해 언제나 인식이 대상들과 관계를 맺든지 간에 그로써 인식이 직접적으로 대상들과 관계를 맺는 것은 그리고 모든 사고가 수단으로 목표하는 것은 직관이다. 그런데 직관은 오로지 우리에게 대상이 주어질 때만 생기며 다시금 그러나 이런 일은 적어도 우리 인간에게 있어서는 오로지 대상이 마음을 어떤 방식으로든 촉발함으로써만 가능하다. 우리가 대상들에 의해 촉발되는 방식으로 표상들을 얻는 능력 곧 수용성을 일컬어 감성이라고 한다. – 칸트. 순수이성비판 제1편 제1항

 

[2015. 09. 27_ Golden Gai, Japan]

 

그림 없는 그림책2

 이전글다음글

Scroll Up